ព្រឹតិ្តការណ៍ថ្មីៗ

ប្រធានាធិបតីកូរ៉េខាងត្បូង Moon Jae-in បង្ហោះសារ ក្រោយបានអញ្ជើញមក ទស្សនាប្រាសាទអង្គរវត្តដ៏ល្បីល្បាញរបស់ព្រះរាជាណាចក្រកម្ពុជា

5 ខែ មុន 38 តូ សុផល

캄보디아를 떠나며

앙코르와트 앞에서 캄보디아 국민들에 대한 존중이 더 깊어졌습니다. 나라마다 역사를 일궈온 자신들만의 저력이 있다는 걸 느꼈습니다. 앙코르와트는 캄보디아의 과거이면서 곧 미래입니다. ‘메콩강의 기적’이 반드시 이뤄지리란 확신이듭니다.

정성을 다해 환대해주시고 크메르 문명을 만나게 해주신 시하모니 국왕님과 훈센 총리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캄보디아는 지금 젊은 힘으로 연 7%의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2대 개발협력국이고, 우리는 캄보디아의 제 2위 투자국입니다. 양국이 이번에 문안을 확정한 ‘형사사법공조조약’과 조속히 타결하기로 약속한 ‘이중과세방지협정’은 인적교류와 경제협력을 넓히는 기반이 될 것입니다.

올해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이 되는 아세안은 우리가 추진하고 있는 신남방정책의 동반자입니다. 가는 곳마다 우리기업이 건설한 랜드마크가 있었고 이를 통해 협력의 힘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우리 동포들은 현지사회에서 점점 더 위상이 높아지고 있었으며 동포들이 쌓은 신뢰로 공동번영의 미래를 낙관할 수 있었습니다.

이제 아세안 3개국 순방을 마치고 고국으로 돌아갑니다. 순방의 성과가 우리 경제의 활력을 높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국민 이상의 외교관은 없으며 국민이 곧 국력이라는 사실을 새삼 깨닫습니다. 성원해주신 국민들께 감사드립니다.

Leaving Cambodia

Standing before Angkor Wat, my respect for the Cambodian people has deepened further still. I could sense how each nation has its own potential to write chapters of history. Angkor Wat is Cambodia’s past and, at the same time, its future. I am convinced that the Miracle of the Mekong River will certainly come true.

I am profoundly grateful to King Norodom Sihamoni and Prime Minister Hun Sen for extending heartfelt hospitality and allowing me to witness Khmer civilization.

Through the power of its youth, Cambodia has recently been posting an annual growth rate of 7 percent. Cambodia is one of Korea’s two major development cooperation partners, and Korea is the second largest investor in Cambodia. During this visit, our two countries confirmed the wording for a treaty on mutual legal assistance in criminal matters and agreed to promptly conclude a double taxation avoidance agreement. These will serve as the foundation for broadening people-to-people exchanges and economic cooperation.

This year marks the 30th anniversary of the establishment of dialogue relations between Korea and ASEAN, and it is a partner for my Administration’s New Southern Policy. Everywhere I went, I saw landmarks built by Korean companies that have helped confirm the power of cooperation. Our compatriots’ standing has risen more and more in the local communities there, and I can be optimistic about the future of mutual prosperity thanks to the trust they have built up.

I am returning to Korea now after finishing my visit to three ASEAN member states. I will redouble efforts to ensure that this tour helps boost the vitality of the Korean economy. I am once again reminded of the fact that there are no better diplomats than our own people and that the people are the very source of national power. I am grateful to everyone who has provided support.

 

បន្ថែមយោបល់របស់អ្នក

យោបល់

 

 

ព័ត៌មានពាក់ព័ន្ធ

error: Content is protected !!